[2007/11/06 ] "의대 인정평가와 전공의 채용 연계하자"

작성자
의평원
작성일
2016-11-28 06:03
조회
645
"의대 인정평가와 전공의 채용 연계하자"



의평원 3주년 심포지엄에서 동아의대 서덕준 학장 제안




의대 인정평가를 안정적으로 수행하기 위해서는 전공의 수련기관이 전공의를 채용할 때 인정평가를 받은 의대 졸업생에 대


해 가산점을 주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재단법인 한국의학교육평가원(원장 연세의대 이무상 교수, 이하 의평원)은 29일 창립 3주년을 맞아 ‘의학교육의 국제화와


인정평가’ 심포지엄을 가졌다.



이날 동아의대 서덕준 학장은 ‘의대 인정평가의 미래’ 주제발표를 통해 2주기 의대 인정평가의 과제에 대해 발표했다.



서 학장은 “의평원이 의대 인정평가 사업을 공적으로 인정받기 위해서는 전문적인 평가역량을 갖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


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서 학장은 미국의 교육평가를 위한 표준위원회(JCSEE:Joint Committee on Standards for Educational


Evaluation)의 프로그램평가표준을 활용, 의평원의 자체 역량을 점검하고, 세계의학교육연합(WFME) 및 미국의학교육합동


위원회(LCME) 등의 기구로부터 자문을 받아 평가역량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서 학장은 의대 인정평가사업을 위한 지속적인 예산확보의 문제를 꼽았다.



의협이 협회의 직접적인 사안이 아닌 의대 인정평가 사업을 전폭 지원한 것은 의학교육의 질적 향상에 대한 당위론적인 명


문과 부실한 신설의대 설립을 방지하기 위해서지만 지속적으로 평가사업 경비를 부담할 수는 없는 일이라는 것이다.




서 학장은 교육부나 복지부가 당연히 의대 인정평가에 관심을 가져야 하지만 이 역시 당위론적 설명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점에서 서 학장은 “평가예산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서는 의평원의 의대 인정평가에 대한 대학의 책무성을 강화


하고, 평가결과를 졸업생의 진료와 연계하는 방안을 계획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일례로 서 학장은 의대 졸업생들을 채용하는 전공의 수련기관들이 의대 인정평가를 받은 대학의 졸업생들에게 가산점을 주


는 방법을 꼽았다.



삼성계열사들이 한국공학교육인정원의 평가인정을 받은 대학 졸업생들에게 가산점을 주겠다고 발표한 후 많은 대학들이


공학교육 인정에 대한 관심과 책무성 인식이 고조된 바 있듯이 이런 방안이 현실화될 경우 평가 제반 비용을 평가대상 대학


이 적극적으로 부담할 필요성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서 학장은 “의대 인정평가제도를 통한 의학교육의 질적인 향상은 수련기관의 생산성 향상으로 연결된다”면서 “병협과 의평


원이 의대 인정평가 결과의 활용방안을 어떻게 연계하고, 평가 비용을 어떻게 분담할 것인지 구체적인 논의가 이뤄지길 기


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서 학장은 “세계의학교육연합과 국제의학교육협회는 의학교육이 일어나는 세계 어느 지역에 관계없이 모든 의사들이


갖춰야 할 기본 자질을 규명하는 국제표준을 개발했으며, 도하아젠다(DDA)에 따라 보건의료인력 및 의료서비스에 대한 세


계화의 요구에 직면하고 있다”고 환기 시켰다.



서덕준 학장은 “우리 국민의 권익을 보호하고 세계적인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의학교육의 질 관리는 불가피한 시대적 사명


이 되고 있다”고 못 박았다.



안창욱기자 (dha826@medigatenews.com)
기사등록수정 일시 : 2007-10-30 / 08:55:54